부산시 ‘정책자금 2단계’시행…0%대 초저리, 1500억원 지원
본문바로가기

기업지원정보

기업지원정보

부산시 ‘정책자금 2단계’시행…0%대 초저리, 1500억원 지원

작성일
2020-09-10KST10:43:42
조회수
2321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정책자금 2단계 조치’를 전격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로 경제활동이 위축됨에 따라 부산시가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늘리고 중소제조업·서비스업까지 대상을 확대해 제2단계 정책자금을 지원키로 한 것이다.

 먼저 0%대 초저리 금리 제공, 기존 대출에 대한 한도 확대 및 중복지원으로 중소제조·서비스업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한다.

 시는 이를 위해 1500억 규모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신설, 투 트랙(Two track) 방식으로 운영한다.

  ‘트랙 1’은 제조업 영위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으로 최대 2억 원 한도 지원하고 ‘트랙 2’는 비제조업(서비스업 등 포함)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최대 1억 원 한도로 대출 지원한다.

 이는 상반기 정부에서 소상공인진흥공단을 통해 지원했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의 최대 대출한도가 7000만 원에 비해 대출한도를 대폭 확대한 것이다.

  또 투 트랙 모두 중소기업 육성·운전자금을 지원받았더라도 총 8억 원 보증 한도 내에서 중복지원이 가능하고, 추가로 부산시에서 대출 이자의 2%를 2년간 지원함으로써 실제 기업 입장에서는 0%대의 대출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어 기업의 금융부담을 대폭 낮췄다.

 아울러 중소기업 운전자금의 규모를 확대해 기업 현장의 자금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신규 투자 감소 등 중소기업 시설자금 신청은 저조하지만, 경영 운영에 직접적 도움이 되는 운전자금 신청 수요는 계속적 증가 추세이므로 기업의 실수요를 반영해 정책자금 간 규모를 조정했다. 중소기업 운전자금을 기존 2300억 원에서 800억원을 증액한 3100억 원 규모로 확대해 정책자금 공백을 최소화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조치로 더 많은 기업이 운전자금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기존 대출 조건을 완화하고 미래성장 기반 보호를 위해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확대한다.

  기존 대출 조건 완화는 자동차부품기업 현장간담회시 기업의 건의사항을 반영한 것으로 자동차부품기업 특례보증의 기존 ‘한도 내 재대출 금지’에서 ‘한도 내에서 추가대출이 가능’하도록 변경했다. 시는 이를 통해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처한 부산 주력산업인 자동차부품기업의 자금난이 일정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조치 시행에 앞서 부산시는 지난 1일부터 박성훈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1일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운영하면서 그동안 업종별 현장간담회를 통해 제기된 건의사항을 담아 이번 2단계 조치에 담아 정책의 현장체감도를 높였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부산시는 700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조성해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 1단계 정책자금 운용 조치를 시행한 바 있다.

  지난 정책자금 1단계 운영 조치에는 ▲전국 최초 포용금융 부산 모두론(1000억) ▲코로나19 피해기업 특별자금(1000억) ▲소기업 경영안정자금(500억)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임대료 특별자금(500억) ▲소상공인 특별자금(4000억) 등이 포함돼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영세자영업자의 생활안정에 도움을 준 것으로 평가된다.

  아울러 코로나19 이후에도 미래성장 기반을 보호하기 위해 기존 창업특례자금 대상 범위를 확대하여 더 많은 창업기업에 융자지원 기회를 제공하는 방안도 이번 제2단계 정책자금 운용 조치에 포함해 창업기반 보호에 나선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인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추가 피해를 가능한 최소화하기 위해 정책자금 지원책을 긴급 마련했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기업을 위해서 추가 대책도 강구해 함께 협력하고 상생하며 위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