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정보


산업단지에 관련된 최신소식과 개발 및 관리에 관한 모든 정보를 공유합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언제든 문의 환영합니다.
문의 : 031-613-3060

산업단지 결합개발 조건 완화… 지역 간 균형발전 기대

산단 임대용지에 상생형 지역일자리 기업도 입주 가능


국토교통부는 향후 개발수요가 풍부한 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이익을 열악한 산단에 투자하는 ‘결합개발’을 더욱 활성화하고, 단지 내 임대용지에 상생형 지역일자리 기업도 입주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고 4일 밝혔다.


그간 동일한 사업시행자(지자체 또는 지방공사에 한함)가 산업단지들을 조성하는 경우에만 단지 간의 손실을 서로 보전할 수 있었다.

이번 '산업입지 통합지침' 개정을 통해 공동으로 사업을 시행하지만 실질적으로 단일한 사업시행자가 사업을 시행하는 것으로 인정되는 경우에도 지자체장·사업시행자 등 관계자 간 ‘손실보전 이행 협약’을 체결한 후 산업단지 간 손실을 보전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 결합개발’에 대한 조건을 완화한 것이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이에 따라 개발수요가 풍부한 지역과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역 간의 균형발전을 이끌어낼 수 있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산업단지의 임대용지에는 중소기업만 입주가 가능했으나, 비수도권지역 산업단지 임대용지에는 상생형 지역일자리기업도 입주할 수 있도록 입주기업의 범위를 확대했다.

'상생형 지역일자리기업'는 지역 경제주체(노동계·기업·시민단체·지자체)간 상생협약을 체결한 기업으로서 산업부장관이 선정한다. 임대전용산단은 이미 상생형 지역일자리 기업의 입주가 가능하다.

국토부는 노동계·기업·시민단체·지자체 등과 상생협약을 체결한 착한기업이 입주함으로써 비수도권 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업무환경 개선, 주민친화적 산업단지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 매년 수립하고 있는 산업단지 지정계획에는 반영됐으나, 당해년도에 산업단지로 지정되지 않은 경우, ‘사업시행자’ 등 중요사항이 변경되지 않았다면 1회에 한해 별도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다음 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되도록 하여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수립하는 시·도지사 및 사업자의 부담을 덜어 주었다.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그간 별도의 규정이 없어 사업시행자의 혼란을 야기해 왔던 ‘준공된 산업단지의 개발계획 변경에 따른 지가상승액 산정 방법’도 명확히 규정했다.


국토교통부는 ‘산업단지 입주기업, 사업시행자, 지자체 등 다양한 주체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특히 기업과 사업자의 입장에서 고민하여 미비점을 개선한 성과’임을 강조하면서, 앞으로는 산단 내 근로자와 지역주민의 의견에도 귀를 기울여 산업단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복지 및 정주환경 개선에도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0 Comments
포토 제목


CS Center


궁금하신 점이 있거나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시면 언제든 전화 주시거나, 아래의 1:1전문가 무료상담신청란에 등록 해 주세요. 원하시는 시간에 최고의 전문가와 1:1 맞춤 상담이 가능합니다.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새날드림'은 고객님의 문의요청에 정확하고 성실한 답변을 드리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이에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관하여 아래와 같이 고지하오니 읽어보신 후 동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수집 및 이용목적 : 새날드림 각종 소식 및 알림을 위한 수집
수집항목 : 전화번호, 이메일

1:1 전문가 무료상담신청

Copyright © SAENAL. All right reserved.
카카오톡오픈채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