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국가 산단 조성…대우건설 '동전일반산업단지' 주목
본문바로가기

산업단지정보

산업단지정보

창원 국가 산단 조성…대우건설 '동전일반산업단지' 주목

작성일
2023-03-30KST17:13:05
조회수
909

정부가 지난 14일 국가와 기업의 성장 엔진인 첨단산업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국가첨단산업 육성 전략' 안건을 집중 논의했으며, 첨단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14개 국가첨단산업단지 후보지를 발표했다.

14개 후보지 중 경남권에선 방위·원자력 등 주력산업 육성 및 수출 촉진을 위해 창원을 국가산단 후보지로 선정했다. 창원에는 1970년대에 조성된 국가산업단지가 있으나 신규투자를 위한 여유 부지가 부족하고 기존 국가산단과의 시너지를 감안, 인근에 새로운 국가산단 후보지를 발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e6ad364eacc40383a070e9667478ac23_1680164108_9365.jpg
 

정부는 창원의 신규 국가산단 부지를 단순 생산시설이 아닌 연구·실증·첨단기술 복합단지로 육성해 방위·원자력 산업의 혁신을 도모하고 수출 촉진기지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신규 국가산단 부지는 경남 창원시 의창구 북면에 있으며 면적은 339만㎡(103만평) 규모다. 창원시 북면은 남해고속도로와 가까이 있고 창원과 창녕, 함안으로 가는 지방도가 관통해 교통 요충지로 꼽힌다. 현재 추진중인 가덕신공항과 진해신항 등의 개발 호재로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산단 위치로서는 최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창원시는 직접 투자금액 약 8조원, 생산유발효과가 약 15조2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계기로 창원 신규 국가 산단부지 인근에 있는 대우건설의 동전일반산업단지가 주목 받고 있다.


동전일반산업단지 입주 대상 업종은 금속가공제품제조업(C25), 전기장비제조업(C28), 기타기계장비제조업(C29), 자동차 및 트레일러제조업(C30), 기타운송장비 제조업(C31), 기타제품제조업(C33), 전기·가스·증기 및 공기조절공급업(D35), 육상운송 및 파이프라인 운송업(H49), 창고 및 운송 관련서비스업(H52) 등이다. 그 외 업종은 협의를 통해 입주 가능하다. 동전일반산업단지는 건폐율 70%, 용적률 250% 수준이다.

동전일반산업단지도 최적의 입지를 자랑한다. 남해고속도로 북창원IC에서 2Km 거리로 차량으로 3분이면 접근 가능하며, 기존 창원국가산단에서도 약 13분 정도 소요된다. 바닷길로 가는 마산항까지 약 25분, 마산신항까지는 약 40분 정도 소요되어 수출 전진기지로 활용하기 좋은 위치다.

배후에 주거단지 개발이 한창이다. 1만4000가구 규모의 창원 감계신도시와 무동신도시가 조성돼 있으며, 8500가구의 내곡지구도 예정돼 있다. 또한 북면고등학교가 올해 개교했고 북면 국민체육센터도 건립이 예정돼 교육과 생활인프라 관련 여건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동전일반산업단지는 현재 창원 북면에서 분양하는 '유일한 산업단지'로 국가산단 부지의 물량 소진전까지 신규산단 지정은 어려울 것으로 보여 희소가치가 있다"며 "입주시 취득세 75% 감면 및 5년간 재산세 75% 감면 혜택 등 세금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newspim.com/news/view/20230328001005


0 Comments
제목